가족/관계

친누나 흉기로 살해, 시체 유기한 아들 처벌 원하지 않는다고 탄원서 쓴 부모

seac****@n****.com
2021.06.18
  • 피해자 찾아요.

N번방 엄벌 탄원 쓰다가 빡쳐서 퍼왔습니다. 누구는 범죄자 엄벌해달라고 몇 천장 탄원서 모으고 있는데


죽은 자식 한 못 풀어줄 망정 자식 죽인 자식 처벌하지 말알달라고 탄원서 쓰는 부모가 있네요.

부모라면 자식 잘못에 대한 합당한 처벌받도록 해야 합니다.


죽은 딸만 불쌍하네 어떻게 저런 집에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52&aid=0001602745


당시 회사에서 늦게 귀가한 A 씨가 누나와 평소 행실 문제로 언쟁을 벌이다가 반복된 누나의 지적에 분노를 억제하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겁니다.

다툼이 있고 한 시간이 지난 뒤 A 씨는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침대 위에 앉아 있던 누나를 무자비하게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후 같은 달 28일까지 누나의 시신을 여행 가방에 담아 아파트 옥상 창고에 보관하다가 렌터카에 싣고 인천시 강화군 석모도에 있는 농수로에 유기했습니다.

검찰의 공소 사실에 대해 A 씨는 모두 인정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살해당한 딸과 그 가해자인 아들.

부모는 큰 충격에 빠졌지만, 아들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공호선 / 피고인 측 변호인 : 부모님 입장에선 죽은 자도 내 자식이고, 죽인 자도 내 자식인데 지금 살아 있는 자식이 구치소에 있고 극형에 처해 질 위험에 있는데, 어떻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죠.]

재판부는 다음 달 13일 A 씨에 대한 결심 공판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 결심 공판에는 피해자의 부모가 직접 출석해 A 씨를 선처해달라고 호소할 예정입니다.

6
화나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