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일상을 지키는 화난사람들

모임 설정 버튼

모임장 : 네이버반성해

가입자 수32

모임 가입하기

소비자 몰래 혜택축소한 네이버페이에 대응합시다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가 별다른 고지 없이 적립 혜택을 축소·폐지하는 등 이용자에게 불리하게 바꿔 논란이 되고 있다.

네이버 측은 바뀐 실제 적립률을 최종 결제 단계에서 안내한다고 하지만, 최대 1% 적립 혜택을 준다는 네이버의 말을 믿고 네이버페이 결제를 선택했다가 '배신감'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다.

12일 정보기술(IT) 업계 등에 따르면 네이버페이를 운영하는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은 최근 별다른 사전 고지 없이 상당수 주요 가맹점 결제 건의 적립 혜택을 축소하거나 폐지했다.

네이버 측은 애초에 주요 외부 사이트에서 네이버페이를 쓰면 결제액의 최대 1%를 적립해준다고 했으나, 최근 별다른 공지 없이 적립률을 낮추거나 적립 혜택을 아예 없앴다.

이날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에서 음식을 주문한 뒤 네이버페이 결제를 시도하자 포인트 적립률은 '0%'이며, 혜택이 최대 '0원'이라는 화면이 나왔다.

배달의민족의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률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0.2%였다.

같은 날 예스24[053280] 앱과 교보문고 앱에서 책 주문을 위해 네이버페이 결제를 시도했을 때도 기존의 적립 혜택은 찾아볼 수 없었고, 0원이 적립된다는 설명이 나왔다.

이들 온라인 서점에서는 최근까지 네이버페이 결제 시 1%의 적립 혜택이 제공됐다.

또 마켓컬리와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에서 네이버페이로 결제를 할 때도 적립 혜택이 '0원'이었다.

여가 플랫폼 앱 야놀자에서는 0.2%, 신세계TV쇼핑 앱에서는 0.5%의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LG전자 온라인몰 등 일부 가맹점에서는 여전히 1%의 적립 혜택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네이버는 2015년 네이버페이 출시 이후 서비스를 이용하면 모든 가맹점에서 결제금액의 1%를 포인트로 쌓아준다는 파격적 혜택을 내세워 빠르게 사용자를 늘렸다.

현재도 네이버 측은 자사 웹사이트에서 "네이버페이 결제를 제공하는 외부 사이트에서는 1% 적립을 해준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현재 실상과는 어긋난다.

매일경제 기사 발췌: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2/07/610649/

여러분 네이버페이가 1% 포인트 적립한다고 해서 뭐든 네이버페이로 결제하진 않으셨나요?

전 그랬어요. 너무 화가 납니다. 어떻게 소비자를 이렇게 기만할 수 있죠?

  • 네이버
  • 네이버페이
  • 포인트적립
  • 적립률변경
  • 네이버파이낸셜
  • 배달의민족
  • 예스24
  • 마켓컬리
  • 모두의주차장
  • 야놀자
  • 신세계TV쇼핑
  • LG전자

화나요 201/100

화난사람들 출동!

화나요 채우고 화난사람들 출동시키기

화나요를 채우면 문제를 공론화하고, 법으로 풀 기회를 찾을 수 있어요.

언론제보? 화난사람들에 올라온 이슈를 기사화했거나 해당 사연과 관련있는 보도를 한 기자에게 사연을 제보합니다.

변호사알림?사연알림을 신청한 변호사에게 사연을 알립니다.

콘텐츠제작?화난사람들이 해당 사연을 심층분석해 콘텐츠를 만들고, 화난사람들이 운영하는 각종채널에 공유합니다. * 제보자의 동의가 없으면/제보자가 원치 않는 경우, 콘텐츠가 만들어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언론보도?해당 사연이 언론에 보도되었습니다.

  • 언론제보
  • 변호사 알림
  • 콘텐츠 제작
  • 언론 보도